M FRANKFURT
Invest
 
-독일 부동산 시장 유럽서 뜬다-
 
"올해 독일 부동산 시장이 유럽에서 최고 각광을 받을 것이라고 일간지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이 4일 보도"
 
컨설팅회사 언스트앤영(Ernst & Young)이 부동산펀드와 보험사 등 기관 투자가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70%가 독일내 부동산 투자가
유망하다고 대답했다. 특히 유럽국가에서는 독일 부동산 시장이 유망하다는 대답이 90%를 차지.
     
많은 전문가들은 신용경색으로 부동산 매물이 많이 나와 가격이 저렴한 편이라며 투자에 좋은 기회라고 여기고 있다. 
한 전문가는 독일 임대료도 계속 오르고 있고 다른 유럽국가와 비해 부동산 수익률이 높은 편이라며 독일 시장에 매력적이라고 평가.
이에 따라 설문조사에 응한 많은 기관 투자가들은 부동산 투자를 지난해와 같은 수준으로 하거나 더 늘릴 계획.
"독일 부동산 시장 붐, 부동산 매매 액수1900억 유로"
 
독일의 부동산 가격이 확연한 오름세를 보였음에도 불구하고, 부동산 매매가 번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독일의 부동산 시장에 거품
현상의 위험성은 적은 것으로 보았다.
독일 해당관청 감정 위원회 들의 추측을 인용한 독일의 주요 언론들은 독일인들이 작년 한해 자가주택과 토지를 구입하는데 쓴 돈이 약1900억 유로에 달했다며 지난 24일 보도했다. 독일인들은 점점 더 많은 돈을 부동산에 투자하고 있는 모습이며, 2009년 이래 독일에 부동산으로 인한 매상 증가율은 50%에 달한다.
2007년 부터 기록된 독일 전역 부동산 매매 자료에 따르면, 기록 시작 1740억 유로의 독일 부동산 매매 액수는 경제위기가 터진 지난2008-2009년 1300억으로 감소한 이후, 오늘날까지 계속 오름세를 타고 있다.
"독일의 저렴한 부동산 사들이는 해외 투자자들"
 
외국의 투자자들에게 독일의 저렴한 지역의 부동산이 매력적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올 한해 이러한 수요는 점점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며, 
특히 중국인들의 관심이 큰 것으로 전해지다.
독일 대도시를 중심으로 치솟는 집세로 인해 집세제한 정책 시행을 앞두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부동산 및 투자시장 척도 조사를 위한 설문조사 결과에 의하면, 설문자의 1/3만이 독일의 ‚집세제한 정책이 부동산 투자수익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답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해외 투자자들의 
독일 부동산에 대한 관심은 크게 줄어들지 않을 것으로 보여진다.
"독일 뮌헨지역 부동산 가치, 2025년 까지 가격 상승세"
독일의 부동산 가격이 점점 치솟고 있다. 최근 연구결과에 따르면, 그럼에도 불구하고 독일에서 부동산 구매가 아직 이득을 가져다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엇보다 독일의 일부 지역에서 부동산의 지속적인 가격상승이 예상되고 있다.

독일 우체국 은행(Postbank)의 위탁으로 이루어진 연구결과를 인용해 지난 17일 보도한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짜이퉁에 따르면, 독일의 남부지역 부동산 가격상승 추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미 높은 가격을 보이고 있는 부동산일지라도 구매가 이득을 가져다 줄수 있다는 소식이다.

 

우체국 은행 관계자는 "총 402개의 독일 지방 및 도시들의 36%에 해당하는 지역에서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는 사람들이 이득을 보며 다시되팔 수 있을 것으로 보고있다“며 조사결과를 근반으로 설명했다. 특히, 바이에른 주와 바덴-뷔텐베르크 주를 비롯해 대학 도시인 뮌스터도 부동산 이득을 볼 수

있는 곳으로 지목되었다.

 

그 밖에, 38%에 해당하는 독일 지방 및 도시들에서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는 사람들 또한 앞으로 부동산 이득을 취할 수 있는 좋은 조건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예상되는 인구증가와 공실률 또는 일자리 밀집 등은 미래의 부동산 가치의 중요한 기준으로써, 전문가들은„미래의 부동산 가치를 보이고 있는 지역은 무엇보다 대도시와 그 주변“이라고 설명하며, 베를린과 함부르크, 프랑크푸르트, 드레스덴을 비롯한 쾰른, 뒤셀도르프 그리고 

본을 지목했다.  

 

전문가들은 또한 베를린과 베를린 외곽지역, 그리고 드레스덴과 예나 등에서의 부동산 소유는 남부지역과 비슷한 수준의 가치를 주는 것으로 보았다. 

하지만 브란덴부르크의 일부지역과 작센-안할트 주, 튀링엔 주, 메클렌부르크-포어포멘 주 등 구 동독 지역에서는 점점 줄어드는 인구수로 인해 부동산 가치상승이 불투명할 것으로 분석되었다. 

 

독일의 대도시 뮌헨의 부동산 가격은 이미 크게 치솟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전문가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뮌헨에서의 부동산 구매가 아직도 큰 

매력이 있는 것으로 보고있다. 바이에른 주의 수도인 뮌헨에서의 부동산 가치는 2025년 까지 꾸준한 상승세를 보일 전망이다. 

 
M Frankfurt Consulting은 독일 부동산 사이트에서 접할 수 없는 평균 30억 - 1000억대의 High Class 매물들을 다량 보유중입니다.
독일의 특별한 수익형 부동산 투자를 원하신다면, 엠 프랑크푸르트 컨설팅이 여러분의 파트너가 되어 드리겠습니다. 
  • 부동산 투자의 모든 행정 절차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대형 로펌을 통해 정상적으로 진행됩니다.
  • 체류비자가 없어도 수익형 부동산의 임대와 구매가 가능하며, 부동산의 위탁 관리까지 가능합니다.
  • 독일 부동산 투자는 기업의 재무재표 or 의뢰인의 재정증명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Desk +82.10.3111.3971
Kakao Talk rocketvenn
E-Mail info@mfrankfurt.com
M FRANKFURT
M FRANKFURT

 M FRANKFURT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 63길 11, 3F 220   등록번호 718-16-00704